default_setNet1_2

【뉴스+】최순실 '수천억원' 리베이트 챙겨..."美 거쳐 네델란드 은닉"

기사승인 2018.05.18  08:26:55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사회지도층이 해외소득과 재산을 은닉한 역외탈세 혐의들이 드러나면서 국민들이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며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하여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인 반사회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 일환으로 검찰이 하고 있는 부정부패 사건과 관련해서도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어 모두 환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배경은 최근 사정당국이 최순실 씨의 해외비자금을 찾기 위해 미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는 사실과 무관치 않다고 18일 선데이저널이 전했다.

우리나라 한 사정기관은 네덜란드에 숨겨져 있는 최순실 씨의 해외비자금이 최초 미국 델라웨어에서 홍콩 등을 거쳐 넘어간 사실을 파악하고 미국 측에 수사 협조 요청을 했다는 것이다.

매체에 따르면 소문만 무성했던 최순실 씨의 해외비자금 단초를 잡고 수개월 전부터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언론에서는 최 씨의 해외비자금이 독일이나 네덜란드 등에 은닉되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외국에 숨긴 의문의 자금들은 미국 델라웨어에 파킹되어 있던 것이 홍콩을 건너 네덜란드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국내 한 사정기관은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미국 측에 수사 협조 요청을 했다고 한다. 따라서 문 대통령의 해외비자금 추적 지시에 따른 결과물이 나온다면 "그 첫 번째 대상은 최순실 씨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한국 정부도 최근에야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미국 측에 수사 협조 요청을 했다. 다만 최 씨 일가의 돈으로 의심되는 자금이 어떻게 미국에서 조성되게 됐는지는 미 정부의 수사에 맡겨야 한다는 한계가 있다.

조국 수석 역시 지난 14일 “불법 수익을 철저하게 추적하여 국고에 환수한다는 방침으로 예금보험공사, 국세청, 대검찰청 국제협력단 등 유관기관들이 적극 동조하며 환수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체는 포스코건설에 대한 세무조사가 강도 높게 진행되는 것도 심상치 않다고 덧붙였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