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두환 집에 벼락…하늘도 노한 겁니다"

기사승인 2018.05.18  13:1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8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한 유족이 슬픔을 추스리고 있다.
[김승혜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앞으로 사실이 규명되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5.18기념재단 박석무 전 이사장은 “제대로 된 진상 조사가 무엇보다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에 대한 진상 조사, 미수습 시신 발굴작업, 당시 성폭력 피해 증언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5.18기념재단 박 전 이사장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발포 명령을 내렸는지, 지휘 체제에 대한 규명이 시급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5.18 당시 계엄 하에서 최고 권력자였던 보안사령관 전두환씨는 중앙정보부장 서리까지 겸하고 있었지만 38년이 지난 지금도 "자신은 발포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다. 사망자 수 조차 당시 학생들은 최소 1000명에서 1500명이 죽었다고 증언했지만 정식으로 인정받은 사망자는 200여 명이다. 결론적으로 최종 책임자와 사망자 수, 가장 핵심적인 것들이 밝혀지지 않은 것이다.

전두환 회고록을 쓴 ‘전두환의 입’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각종 외국 문서에 당시 최고 권력자가 전두환임이 적혀 있는 것에 대해 ‘미국 문서에 그렇게 써있으면 그걸 믿느냐. 아니다’라고 단정했다.

이에 대해 박 전 이사장은 “그들의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기 위해 생떼 같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기밀 문서들이 시효가 지나면서 하나 둘 나오고 있고 곧 밝혀지리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전두환씨가 조비오 신부님이 ‘헬기 발포가 있었다’고 증언을 한 것과 관련 ‘신부라는 가면을 쓴 사탄이다’라고 이야기해서 사자 명예훼손으로 기소가 된 지난 5월 3일 느닷없이 그 마당에 있는 소나무를 벼락이 때렸다"며 ‘하늘도 역시 눈을 감지 않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두환씨에 대한 기소나 처벌이 다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치 시절에 부역했던 자들은 나이가 90, 100세를 넘더라도 범죄 행위가 나타나면 지금도 처벌하고, 과거사에 대해서 철저히 규명한다. 진실이 밝혀지면 그에 응분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당시 여학생들이 계엄군에 의해 집단 성폭력을 당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과 관련 “어른 입장에서 너무 안타까워 견딜 수가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5.18에 대한 왜곡 문제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오는 9월에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이 성폭력 부분도 수사를 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당연히 해야 한다. 만약 안 한다면 우리가 가만히 안 있는다"고 밝혔다.

.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