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스닥 상장사 연봉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 ‘1억 3,500만원’...2위는?

기사승인 2018.06.11  09:18:38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영 기자]벤처기업이 많은 코스닥 상장사들의 1인 평균연봉은 얼마나 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코스닥 시총 상위 50대 기업(한국거래소 5월 28일 기준)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1인 평균 급여를 기재한 46개사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연봉 1위는 셀트리온헬스케어로 1인 평균 1억 3,5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11일 조사됐다. 이어 SKC코오롱PI(1억 700만원)가 2위, 스튜디오드래곤(9,400만원)이 3위였다.

다음으로 에스에프에이(8,400만원), 톱텍(8,400만원), 고영(8,300만원), CJ E&M(7,300만원), 포스코켐텍(7,300만원), 원익IPS (7,000만원) 포스코ICT(7,000만원)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코스닥 시총 50대 기업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5,500만원이었으며, 1억 넘는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는 2개사였다. 연봉 상위사들은 바이오∙제약과 문화 컨텐츠, 모바일 소재산업이 강세였다.

남녀 평균 연봉은 남녀별로 합계 평균 연봉을 밝힌 기업(32개사)을 비교한 결과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6,200만원으로, 여성(4,200만원)보다 2,000만원 높았다. 코스닥 시총 상위 기업 중 제조/생산 기업의 비중이 높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남성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스튜디오드래곤으로 1억 1,200만원을 지난해 평균 급여로 지급했다. 이어 SKC코오롱PI (1억 1,100만원), 휴젤(8,800만원), 에스에프에이(8,600만원), 고영(8,600만원) 등의 순이었다.

여성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 역시 스튜디오드래곤(7,300만원)이었다. 다음으로 고영(6,300만원), 톱텍(6,100만원), SKC코오롱PI(5,800만원) 등이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