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권운동가 잭슨 목사 "북미회담 총연출자는 문재인 대통령"

기사승인 2018.06.13  17:33:44

공유
default_news_ad1

   
 
[김홍배 기자]미국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76) 목사<사진>가 이번 북·미 정상회담의 공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렸다.

시카고에 기반을 둔 '전미유색인종연합' 대표인 잭슨 목사는 12일(현지시간) 시카고선타임스 기고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정상회담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문 대통령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반전을 거듭하며 급변해 온 한반도 정세를 되짚었다.

잭슨 목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말싸움' 등 저간 상황을 언급하고서 "전환점은 지난 1월 김정은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면서 마련됐다"며 "문 대통령이 이 기회를 포착해 북한을 올림픽에 초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위기에 봉착했을 때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에서 벌인 중재활동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잭슨 목사는 "남북한이 화해의 길을 모색해야 하고 65년간 이어진 정전체제를 끝내야 한다"며 "미국과 중국은 위협 대신 확신을, 제재보다는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는 중재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 과정은) 먼 길이 될 것이다. 북한과 미국에는 이 과정을 신뢰하지 않는 이들이 많고, 이들은 틈만 나면 방해공작을 펴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