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출구조사와 다른 곳 경남, 김경수 vs 김태호 '누가 웃을까'

기사승인 2018.06.13  22:14:35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6·13 지방선거 개표에 착수한 가운데 방송3사(KBS·MBC·SBS) 출구조사와 달리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서면서 예측하기 힘든 지역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9시 55분 이 시각 현재 경남도지사 득표율 1위로는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50.8%)가 차지하고 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득표율 45.2%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는 김경수 후보가 56.8%를 얻어 당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김태호 한국당 후보는 40.1%,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3.1%를 얻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개표 초반인데다 김경수 후보가 강세로 알려진 경남 동부권은 개표 진척이 더뎌 반전 가능성은 충분하다. 경남은 지방선거가 시작된 이후 단 한 차례도 민주당 계열 정당이 승리한 적이 없다. 현재 민주당 소속인 김두관 전 지사는 2010년 선거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후보를 경남지사로 추대해 동진(東進)을 노려왔다.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도를 등에 업고 김경수 후보가 줄곧 우세를 이어왔지만 '드루킹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선거 결과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졌다.

한편, 개표가 진행 중인 다른 지역에서는 방송 3사 출구조사와 비슷한 경향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 3사는 대구·경북(TK)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우세하다고 발표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