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종 투표율 56.1%' 조선일보 오보 망신...'60.2%' 집계

기사승인 2018.06.13  22:37: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승혜 기자]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일부 언론이 성급하게 보도하다가 오보를 냈다.

투표 마감과 동시에 조선일보는 13일 오후 6시39분 “[속보] 6·13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 56.1%… 지난 선거보다 0.7%P 낮아”라고 속보를 띄웠으나 이는 1등 보수신문을 자처하는 조선일보가 냈다고 믿기 힘든 수준의 오보였다.

세계일보도 오보에 가세했다. 이 매체 역시 “北·美 회담에 묻혀 선거 열기 시들… ‘마의 60%’ 벽 못넘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과거 지방선거보다 올랐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60% 투표율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후 6시 마감 때까지 60% 투표율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들 모두 오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최종 투표율 잠정 집계는 60.2%였다. 투표율 60%가 넘은 지방선거는 지난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 이후 처음이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로 지난 2016년 총선 투표율(58%)과 비교해도 2.2%P 높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