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뒤끝작렬' 홍준표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

기사승인 2018.06.16  11:19:08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입을 열었다.

홍 전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 우선 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겉으로 잘못을 외쳐본들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며 선거 패인이 계파청산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날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한국당 의원들이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저희가 잘못했다'고 한데 대한 비판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국회의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분의 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고 했다.

홍 대표는 작심한 듯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일부 의원들을 겨냥해 조목조목 그 이유를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국비로 세계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 친박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때 줏대없이 오락가락 하고도 얼굴 ,경력하나로 소신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며 "이제 나는 평당원으로 돌아왔다.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념에도 충실하지 못하고 치열한 문제 의식도 없는 뻔뻔한 집단으로 손가락질 받으면 그 정당의 미래는 없다"며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들로부터 외면 당할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내겠다"고 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