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지원 “홍준표, 호시탐탐 노리다 곧 정계 복귀할 것”

기사승인 2018.07.09  20:0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KBS 1TV <사사건건>캡쳐]
[김민호 기자]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곧 정치에 복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글과 함께 자신의 정계 복귀를 시사했다. 홍 전 대표는 "연말까지 나라가 나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며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을 받을때 다시 시작할 것이다. 내 나라가 선진 강국이 되는 길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9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지방선거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준표 전 대표가 당장은 아니지만 조만간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며 "의원직이 없더라도 (당으로) 다 들어올 상황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보수는 가치 기준이 이익이다. 손해날 짓은 안한다. 자유한국당이 깨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누군가 비대위원장이 오면 몇 사람 인적 청산하고 같이 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인재영입위원장의 '정계은퇴설'과 관련해 박 의원은 "자꾸 정치권에 기웃거리면 국민이 되려 그를 찾지 않는다"며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 미래에 대한 준비가 가장 잘 된 분이니 국민이 찾을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전 위원장이 다당제를 만들었고 다당제를 실패하게 만들었다"며 "떠나는 김에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장정숙·이상돈·박주현 의원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가면 박수를 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수면위로 떠오른 국회 원 구성 문제와 관련해 박 의원은 "현재 관례가 법사위원장을 야당을 주게 돼 있는데 거대 여당과 야당이 싸우고 있으니 법사위원장을 민주평화당에 주면 제일 좋은 것"이라며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하고 상임위원장 배정하고 나서는 의총에 가서 진짜 복날에 개만큼 얻어 맞는 자리"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후보 공모 작업이 마감된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에 적합한 인물로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꼽으면서 우선 당내 사정에 밝아야 한다고 전제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