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90도 폴더인사' 이재용 부회장...국내 행보 재개

기사승인 2018.07.10  09:07:44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영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인도 총리와 함께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 중인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집행유예 판결로 구속영장 발부 이후 1년여 만에 석방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인도 노이다 지역에 위치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취임 처음으로 만났다.

이날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허리를 크게 숙이는 '90도 폴더인사'로 주목받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인도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면서 사실상 국내 행보를 재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이 행사장 앞에 도착하자 먼저 도착해있던 이 부회장이 영접할 채비를 했다. 문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자 이 부회장은 허리를 크게 숙이며 첫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도, 이 부회장도 서로 첫 대면이었다.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간단한 인사말을 건넸다. 이 부회장도 웃으면서 또다시 허리를 굽히며 크게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각각 이 부회장과 악수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행사 관계자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도 몸을 크게 숙이며 수차례 인사해 참석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행사장 입구에서 현장 관계자들에게 커다란 꽃다발을 받았다.

   
▲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이재용 부회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인도 뉴델리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 뒤를 한걸음 떨어져 따라다니면서 수행했다.

한편 청와대는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따로 접견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준공식장 도착 직후 이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의 안내를 받아 대기실로 직행했으며, 이내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던 이 부회장과 홍 부사장을 불러 5분간 접견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 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접견에는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이 배석했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