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억울하다”...'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발견

기사승인 2018.07.12  09:42:45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유튜버 양예원 씨의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사건 첫 번째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A(42)씨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40분께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A 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A 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투신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 9일 지나던 운전자가 물체가 떨어지는 것을 목격하고 119로 신고했다.

당시 갓길에는 정씨 명의의 차량이 주차돼 있었고 차량에서는 A4용지 1매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억울하다는 내용이 써 있었다. 특히 본인이 하지 않은 일부 일들까지 사실로 취급받는 것에 대해 억울하다는 하소연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로 언론보도가 왜곡·과장됐고, 이 때문에 힘들어서 죽고 싶다는 등의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