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모텔 여고생 사망 "고교생 2명이 새벽에 불러 술먹이고 성폭행"

기사승인 2018.09.15  09:50:08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발견된 여고생의 사망은 고교생 2명의 '추한 행각'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4일 평소 알고 지내던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특수강간치사)로 고교 2학년생 A군(17)과 B군(17)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13일 오전 2시쯤 전남 영광군 영광읍 한 모텔에서 C양(16)을 성폭행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이날 오전 2시쯤 C양을 모텔로 불러내 술을 마시고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성폭행 직후인 13일 오전 4시25분쯤 술에 취해 쓰러져 있는 C양을 홀로 남겨둔 뒤 모텔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C양이 숨져 있다는 모텔 주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A군 등이 모텔에 함께 투숙한 사실을 확인한 뒤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군 등은 경찰 조사에서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고, C양이 잠이든 것으로 생각해 두고 나왔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실시한 C양의 1차 부검에서 A·B군의 DNA가 검출됐지만, 그밖의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2차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A군 등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