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거법 위반' 혐의 백군기 용인시장, 주택만 16채... "집 한채만 나눠주세요"

기사승인 2018.09.28  08:57:08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16채 중 1채만 놔두고 전부 팔아라”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 경기도 내 신규 선출직 공직자 107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관보를 통해 공개되면서 일부 공직자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선거법 위반' 혐의로 2차 조사를 받은 백군기 용인시장의 재산 신고 내역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백 용인시장은 서울 한남동과 방배동 등에 본인 명의 아파트 1채, 배우자 명의 연립주택 13채, 두 자녀 명의 아파트 2채 등 모두 16채의 주택과 5건의 토지를 신고, 채무를 제외하고 주택가격 등을 포함한 34억 2천여만 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백 용인시장은 "아내와 사별하고 재혼한 지금의 아내가 원룸형 작은 빌라 1개를 지어 임대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재산은 각자 관리해서 나도 정확히 잘 모른다"며 "(아내 소유 주택들은) 작은 빌라 건물 내 주택들"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한채도 가지기 어려운데 16채라니!!", "16채나 되다니 투기꾼 아닌가?"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저렇게 집이 많으니 제대로 된 부동산정책이 나오겠나” “있는 사람들이 더하지” 등 냉소적인 반응이 주를 이루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