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 아이 유치원 혹시?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명품부터 성인용품까지…"

기사승인 2018.10.12  12:55:16

공유
default_news_ad1

   
▲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정책 토론회 : 사립 유치원 회계부정 사례를 중심으로’에서 토론회를 반대하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이 단상을 점거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기사와 관련 없음)
[신소희 기자]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원장들의 비리가 낱낱이 드러나 충격을 안기고 있다.

2014년 이후 전국에서 적발된 '비리 유치원'이 1100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95%가 사립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MBC는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2014년 이후 유치원 감사보고서를 공개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위 사실이 적발된 유치원은 1146곳으로 공립 유치원이 61곳, 사립 유치원은 1085곳이었다. 비리 적발 유형으로는 △유치원비를 사적인 용도로 쓴 회계 부정 △친인척 채용 및 고액 월급 지급 등 불법적 시설 운영 △원아 급식비에서 교사 급식비로 충당하는 등의 급식비 부정 △위생관리 부실 등이었다.

적발 유치원에 내려진 처분 중 파면과 해임은 각각 1건씩이었으며 정직 등 중징계는 26건으로 2%, 감봉·견책 등 경징계는 23건으로 3%였다. 나머지 95%의 처분은 경고나 주의에 불과했다.

   
▲ 사진=MBC뉴스 캡쳐
대표적인 비리 사례를 보면 경기도에 있는 한 유치원 원장은 13가지의 비리가 적발, 2년간 6억8000여만 원을 부정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경기도 교육청은 지난 1월 해당 원장 김 모 씨를 파면, 부정 사용한 금액을 다시 내놓으라는 처분도 같이 내렸다.

이 유치원 체크카드 사용 내역을 보면, 명품 가방, 노래방, 미용실, 백화점 등 부적절한 지출이 무려 1032건 5000여만 원이 있으며, 원장 아파트 관리비, 고급 외제차 등 차량 3대 유지비와 숙박업소, 술집, 심지어 성인용품점 같은 곳에까지 쓴 돈도 7000만 원이나 됐다.

원장 월급은 1000만 원이 훌쩍 넘는데 월급을 한 달에 두 번씩 받거나 각종 수당까지 챙겨 2년 동안 무려 4억 원이나 챙긴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큰아들과 둘째 아들을 사무직원으로 채용, 월급 말고도 3000만 원 가까이를 더 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기도의 또다른 유치원 역시 유치원비를 기준보다 더 많이 인상해놓고 교육청에 신고하지 않는 계좌로 몰래 입금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이 금액만 2억7500여만 원인데, 학부모들에게 돌려주라는 처분이 내려졌다. 

정부는 사립유치원은 개인이 운영하는 곳이기 때문에 개인정보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비리가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아 왔다. MBC는 회사 내외부 법률기관으로부터 "지방교육청의 감사 결과는 비공개 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자문을 받고, 감사보고서에 언급된 비위 유치원 1146곳의 명단과 처분 내용을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공개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