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백종원, 국정감사 의원에 '한수 위' 강의했다

기사승인 2018.10.12  21:03:24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중소벤처기업부를 대상으로 12일 진행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제기된 소상공인연합회 상대 조사 논란에 대한 질의가 야당 의원으로부터 집중됐다.

이날 참고인으로 출석한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요식업 대가다운 내공을 보여줬다는 평이다.

백종원 대표가 국정감사에 출석하게 된 이유는 두 가지로 알려졌다. 산자중기위는 백종원 대표가 최근 호텔업과 술집 등 업종을 확장하면서 방송 출연을 통해 자신의 브랜드를 간접 광고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과 아울러 골목상권 살리기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한 의견을 듣기 위해 백종원 대표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특히 현재 백종원 대표가 골목상권 살리기를 취지로 출연 중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대해서도 '창업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질의를 받았다.

백 대표는 자신이 골목상권을 침해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골목상권과 먹자골목을 헷갈리시는데 그건(제 사업은) 골목상권이 아니다. 강남역 먹자골목이 영세상인이 들어가는 게 아니지 않느냐"며 "저희는 대기업 들어갈 수 있는 곳에만 들어갔다. 골목상권과 먹자골목을 혼돈하시면 큰일난다"고 답했다.

이어 '문어발식 경영'이라는 시각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가맹점 거리를 확보를 해놔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호텔업에 진출하려 한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호텔은 단순히 개인적인 욕심 때문에 했다. 왜 호텔 안에는 비싼 식당만 있어야 하느냐는 것 때문에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날 우리나라 외식업계의 현실적인 문제와 방향에 대해 발언했다.

백종원 대표는 “한국은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다”라고 꼬집으면 “준비가 없으면 창업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등 다년간 많은 매장을 관리해 온 경험으로 탁상공론이 아닌 실제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국내에 자영업자가 지나치게 많은 만큼 진입장벽을 높여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백 대표는 "매장 수가 너무 과도하다고 본다"며 "정말 죄송한 얘기지만 외식업 창업을 쉽게 할 수 없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랜 시간 이어진 백 대표의 답변들에 대해 홍일표 위원장은 ”백 대표의 강연 감사하다"고 답례하기도 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