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진박' 신당 창당설 '솔솔'

기사승인 2018.11.10  06:58:38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문수
[김민호 기자]지난 9일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하면서 또 다시 당내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진박' 신당 창당설이 등장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보수 빅텐트'를 치고 있는 한국당 지도부의 키플레이어는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로 현재 범보수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은 여당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황으로 빠른 시일 내에 통합의 길로 가야한다는 게 한국당의 구상이라는 것이다.

유 의원도 보수 통합에 의견을 같이하고 그 중심이 한국당일 경우 입당을 굳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명분을 만들고 때가 되면 입당한다는 것이 지인들의 전언이라는 것.

그러나 이러한 시나리오에 진박들의 극렬한 반발이 예상되는데, 실제로 홍문종 의원은 박근혜 탄핵에 찬성한 복당파와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탄핵에 대한 반성 없이는 보수통합은 불가하다고 제동을 걸고 나섰다.

소수로 남았지만 지역 진박들도 반발할 것이 분명한 상황인데, 일각에서는 여의치 않을 경우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깃발을 들고 진박,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등이 함께 새로운 당을 만드는 시나리오도 나오고 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