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모텔서 양손 묶인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용의자 추적

기사승인 2018.12.04  09:15:40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광주의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이 손이 묶여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10분께 광주 한 모텔 객실 화장실에서 A(57·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서부경찰서 실종팀 형사들이 발견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6시50분께 이 모텔을 찾았으며, 연락이 닿지 않아 가족으로부터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A씨는 입과 양 손에 청테이프로 묶인 채 모텔 내 화장실 세면대 아래 쓰러져 있었다. 현장에 혈흔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는 A씨는 일을 하고 오겠다며 광주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로 온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가족들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A씨가 살해된 것으로 보고 이날 A씨와 같이 투숙한 사람을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을 의뢰키로 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