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금 전까지 웃으며 밥 먹었는데…"...백석역 희생자 안타까운 사연

기사승인 2018.12.05  10:27:21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경기도 고양시 백석동에 매설된 온수관 파열 사고로 숨진 송 모(67)씨가 결혼을 앞둔 둘째 딸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귀가 도중 변을 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5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20년 전 부인과 헤어진 뒤 혼자 생활해 오던 송씨는 매주 1~2번씩은 꼭 큰딸 내외 또는 작은 딸과 저녁식사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에도 역시 결혼을 앞둔 작은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백석역 인근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오후 8시30분쯤 헤어졌다.

그리고 10여분 뒤 지하철 3호선 백석역 인근 도로에 매설된 지역난방공사 온수관이 파열됐다.

사고가 발생하자 긴급 복구반은 온수관 밸브를 잠그고 복구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고립된 카니발 차량을 발견했고, 차량 뒷좌석에서 송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차량은 무너져 내린 도로에 빠져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된 상태였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온수관이 파열되면서 뜨거운 물과 차가운 공기가 만나 다량의 수증기가 발생해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차량이 있는지 몰랐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둘째 딸 송씨(28)는 “오후 11시50분쯤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았는데 조금 전까지 웃으며 밥을 먹었던 아빠가 돌아가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내년 4월에 결혼하는데 아빠는 손자·손녀 보다 너희 둘만 잘 살면 된다고 자주 말씀해 주셨다”라며 울먹였다.

고인은 20년 전 부인과 헤어진 뒤 혼자 생활해 오며 매주 한두번은 큰딸 내외 또는 작은 딸과 저녁식사를 해왔다.

연락을 받고 수원에서 올라온 큰 사위 박 모(49)씨도 “이번 주말 저녁을 먹기로 어제 통화했는데 이게 무슨 일이냐”라며 갑작스런 장인의 죽음에 망연자실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직후 물이 차 안으로 쏟아지며 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숨진 송씨 외에도 중상자 1명의 생명이 위독하며 29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 갔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