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준표, '첫방 판정승' 유시민에 "좌파는 원래 잘 뭉쳐"

기사승인 2019.01.06  09:08:24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5일 첫 방송부터 흥행 성공을 의식한 듯 "좌파는 원래 잘 뭉친다. 한 달내로 소재가 고갈될 것"이라고 혹평했다.

홍 전 대표는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인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북한 조선중앙TV 같은 좌파 유튜버', '국정홍보 방송'이라고 깎아내리며 "TV홍카콜라 비난 방송만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수비방송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채널은 전날 자정 첫 회분이 공개된 지 10시간 만에 구독 자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첫 방송이 올라온 5일 오후 기준으로 알릴레오는 구독자수 27만 명, 조회 수는 76만 건을 넘기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18일 공개된 'TV홍카콜라' 구독자수 20만명(현재 기준), 동영상 최다 조회수 46만회를 앞지른 것이다.

홍 전 대표는 "구독자수야 좌파들은 잘 뭉치니까 단숨에 올라가겠지만 접속시간, 접속자수는 점점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재미가 없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 소재가 무궁무진하다"고 홍보했다.

특히 그는 '알릴레오'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좌파들이 똘똘 뭉쳐 지원하고 있는 반면 'TV홍카콜라'는 혼자의 힘으로 끌고가고 있다며 프레임을 설정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들이 위기감에 문 정권의 국정 홍보처장을 거국적으로 밀어준 결과가 그정도라면 한번 해볼만 하다"며 "우리는 한국당이 계파싸움으로 손을 놓고 있어도 혼자힘으로 여기까지 왔다. 1대100의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