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지원 "황교안, 국정농단 종범…반성과 대국민사과가 우선"

기사승인 2019.01.12  11:55:46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김민호 기자]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 의사를 타진한 데 대해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며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전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선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며 "시대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도리가 그에게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