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北에 2월 중순 베트남서 2차 정상회담 개최 제안"

기사승인 2019.01.13  11:29:51

공유
default_news_ad1

   
 
[김홍배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월 중순쯤 베트남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갖자고 북한 측에 제안을 했으며, 북한은 아직 이에 대해 대답을 하지 않은 상태라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서울발 기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를 놓고 인도네시아와 몽골 등도 거론되고 있지만 실제로 유력 후보지는 베트남 뿐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6일 캠프 데이비드 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논의하고 있다"며 "아마도 머지않은 미래에 (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미국이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볼 때까지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기존 입장을 고수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고 있으며 미국 국민에 대한 위험을 계속 줄일 방법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는 것은 좋은 소식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실험 중단, 핵실험 중단 등과 같은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줄이는 것은 중요한 요소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지난 3일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마지막 몇 주 간 아시아를 포함한 여러 장소에 장단점 파악을 위해 현지에 인력을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회담 장소로는 1차 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를 제외한 베트남·인도네시아·하와이·몽골·비무장지대(DMZ) 등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앞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9일 녹화돼 12일 공개된 딴지방송의 다스뵈이다에 출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달 말이나 늦어도 2월 초에는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북미 간 협상 결과에 따라 금강산 관광 재개가 우선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 전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일이 끼어있는데도 (중국에) 갔다는 것은 그만큼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해가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