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탁석산 “2차 북미회담 결렬 이후 가장 바빠질 사람은 아베”

기사승인 2019.03.11  23:46:03

공유
default_news_ad1

   
 
[김홍배 기자]탁석산 박사가 2차 북미회담 결렬 이유와 이후 가장 바빠질 사람으로 일본 아베 총리를 지목했다.

11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판도라'에서  탁 박사는 "하노이 회담이 김정은 트럼프의 마지막 만남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핵화 조건을 명확히 하기 위해 회담을 한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볼턴은 마지막날 미국이 제시하는 조건이 담긴 문서를 북한에 건넸다. 하노이 회담 기간 중 급하게 만든 문서는 아닐 것이다. 미리 준비해 온 것일 것이다. 비핵화 대상을 핵뿐 아니라 WMD 전체로 설정한 문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최후통첩을 한 것이다. 다시는 만날 일이 없을 것 같다”고 예측했다.

탁 박사는 “2차 북미회담 첫 의제가 일본인 납치였다. 1대1 회담에서 언급 후 이어진 만찬에서도 납치문제를 언급했다고 한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때도 납치문제를 언급했었다. 북한도 납치문제를 거론한 미국의 의도를 파악 중일 것이다”고 말했다.

또 “노동신문을 보면 북미회담 결렬 탓을 일본에 돌리고 있는데 북한이 일본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일본을 협상 대상으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북한은 막대한 자금이 필요한데 아베와 김정은이 만나면 납치문제로 시작하지만 북일 수교로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탁 박사는 2차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을 예측한 바 있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