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버랜드 주식이 없다?"..물량 '하늘의 별 따기'

기사승인 2014.06.03  11:16:48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에버랜드 주식 미리 사겠다" 투자자들 문의 빗발

   
 
삼성에버랜드가 연내 상장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장외시장에서는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미리 사겠다는 투자자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그러나 삼성에버랜드 주식은 이건희 회장 일가가 대부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들이 물량을 확보하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나 다름없다.

3일 장외주식 매매사이트 제이스톡 게시판에는 이날 오전부터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주당 200만원에 사겠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수량은 적게는 200주에서 많게는 3000주까지다.

또 다른 장외 사이트인 38커뮤니케이션에는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주당 최대 250만원에 매수하겠다는 글도 올라왔다.

삼성에버랜드 주식은 지난 2012년 삼성카드가 현재 삼성에버랜드의 2대주주인 KCC에 매도한 가격을 적용하면 주당 182만원이다. 이를 훨씬 웃도는 가격을 주고서라도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매수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거래되는 주식이 거의 없어 매입이 녹록지 않다는 것이다.

삼성에버랜드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에버랜드 주식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3.72%(9만3068주)를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5.1%(62만7390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8.37%(20만9129주), 이서현 삼성에버랜드 사장 8.37%(20만9129주) 등으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65.40%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소액주주의 지분율은 3.74%(9만3612주)로, 주주도 17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는 "삼성에버랜드 주식은 대부분 삼성그룹 일가가 갖고 있기 때문에 장외시장에서는 거래가 거의 되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선숙 기자 kim87@sisaplusnews.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