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녀 수필가’ 박말애, 부산 대변항서 숨진 채 발견

기사승인 2019.04.11  11:46:23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해녀 수필가'로 알려진 박말애(63) 씨가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7시23분께 박말애씨가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해상에서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박씨는 평상복과 장화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해경은 시신에 소지품이 없자 지문 감식을 통해 박씨의 신원을 확인했다.해경은 유가족과 주민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장 대변 출신인 박씨는 지난 2006년 문학지 '문예운동'으로 등단했다. 이후 해녀 활동을 하면서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 2권을 출판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 2015년에는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씨의 장례식은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