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속도로 사망' 한지성, 왜 2차선에 차 세웠나? ...남편 "모르겠다"

기사승인 2019.05.08  20:06:3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지성 인스타그램
[신소희 기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중간차선에 차량을 세운 뒤 하차했다가 뒤따라 오던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여성이 배우 한지성 씨(28)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사고경위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8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6일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한지성 씨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피해자는 차량에 치인 충격으로 몸 전체 부위에 다발성 손상을 입었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한 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편도 3차로 고속도로 한 가운데인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를 세운 뒤 비상등을 켜고 하차했다가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수석에 함께 탄 남편은 경찰에서 "내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면서 화단 쪽 갓길이나 가장자리인 3차로가 아닌 고속도로 한 가운데 2차로에 아내가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한 씨는 남편이 먼저 하차하고 10여초 뒤 운전석에서 내려 차량 트렁크 쪽으로 걸어갔고, 몸을 1∼2차례 숙이고 좌우로 비트는 행동을 한 직후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한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로 택시기사 B(56)씨와 올란도 승용차 운전자 C(73)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해당 고속도로의 제한속도인 시속 100㎞를 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입건한 두 운전자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은 없다"며 "왜 한지성이 2차로에 차를 세운 것인지, 차량 밖으로 왜 나온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도로교통공단에 두 차량의 사고 당시 속도 등을 분석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지성은 지난 2010년 여성 4인조 그룹 비돌스(B.Dolls)로 데뷔, 이후 배우로 전향해 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 '해피시스터즈', 영화 '원펀치' 등에 출연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