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배우 김병옥, 음주운전 보다 더 괘씸한 건 '거짓말'"

기사승인 2019.05.12  12:42:17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병옥
[신소희 기자]배우 김병옥이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12일 인천지법 부천지원 약식1단독 김수홍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김병옥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2일 김병옥은 오전 경기 부천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했고, ‘차 움직임이 이상하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음주측정 결과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였다.

김씨는 당시 "대리운전을 통해 귀가했으며 아파트 주차장에서만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 추가 조사에서 김씨는 부천시 중동 롯데백화점 인근에서 자택까지 약 2.5km를 음주운전했다고 실토했다.

김병욱은 '음주운전이 언론 보도로 전해지자 사과와 함께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날 한 네티즌은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이 음주운전을 했다는 것도 비난을 받겠지만 더 나쁜 것은 '거짓말'"이라고 꼬집었다.

최근 가수겸 배우 박유천씨 역시 기자회견까지 자청해가며 마약투약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다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감된 이후 투약사실을 자백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진 바 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