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류현진 안타 허용에 기립박수”

기사승인 2019.05.13  11:06:03

공유
default_news_ad1

   
▲ 류현진 '펄펄'…시즌 5승째
[김홍배 기자]안타를 맞는 순간 홈 팬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13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의 홈팬들이 8회초 1아웃 상황까지 노히트 행진을 달리다 헤라르도 파라에게 첫 안타를 맞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에 보낸 풍경이다.

이날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116개의 공을 던졌다.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 완봉에 이어 이번엔 7⅓이닝 노히트를 펼치며 팀의 6-0 승리를 이끌며 5번째 승리를 거뒀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