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빛으로 본 북한...“돈으로 계산해 보니 1인당 GDP 165만원"

기사승인 2019.05.13  11:20:3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지난 2014년 2월24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한반도 위성사진. 사진 촬영일은 같은 해 1월30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됐다.
[김승혜 기자]북한의 연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400달러(약 165만원) 수준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2일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비엔나 소재 민간기업 월드데이터랩은 북한의 야간 위성사진 분석을 토대로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월드데이터랩은 GDP 산출방식으로 야간 위성사진상 빛측정치와 GDP를 비교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이는 지난 2013년 중국 지방도시 파악에 이용된 바 있다.

특히 지난 2013~2015년 북한의 야간 위성사진 빛 측정치는 약 40%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이 기간 동안 북한 경제가 불안정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