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지오 감금 신고 "가족 구성원에 구타 당해...더이상 가족 아니다"

기사승인 2019.05.14  19:07:39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지오
[신소희 기자]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가 가족구성원으로부터 감금과 구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윤씨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구타하고 욕설했다"며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엄마가 용서하라 했고, 엄마의 마음을 더이상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며 두 달이 지나 신고한 이유를 설명했다.

윤씨는 그러면서 "이제 정말 법대로 진행하겠다"며 "또 다른 가족 구성원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을 내린다"고 했다.

그는 또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 (신고한다)"며 "저에게 이들은 더이상 가족이 아니다"라고 했다.

현재 윤지오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앞서 지난 4월 23일, 영화 ‘부러진 화살’ 실제 모델인 박 변호사는 윤지오의 책 출판을 도왔다는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윤지오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는 故장자연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는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희천의 성추행 건 이외에 본 것이 없다”며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고소장이 접수된 이튿날인 24일, 윤지오는 캐나다로 출국했으며 현재도 캐나다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