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의도 풍향계】 '8월 개각설'과 '후임 총리'

기사승인 2019.05.15  13:20:0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여의도 정가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8월쯤 정치인 출신 장관들을 여당에 복귀시키는 '총선용 개각'을 구상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5월 중 청와대 일부 비서관 및 부처 차관 교체 인사를 단행한 뒤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장관들의 교체 시점을 오는 8월 정도로 잡고 있다는 것인데, 유은혜 교육, 김현미 국토교통,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 국회의원 출신이 그 대상이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5월 중에 청와대 비서관 교체와 함께 차관 교체를 구상하고 있다는 것인데, 국방부 서주석, 통일부 천해성, 복지부 권덕철, 문체부 노태강 차관과 금융위 김용범 부위원장 등 정부 출범 초기부터 근무했던 차관들을 교체할 것이란 후문이다.

최근 총선을 이유로 장관이 교체된 부처를 중심으로, 차관 교체를 위한 청와대 인사 검증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는데, 여권 관계자는 "총선 국면이 시작되기 전에 각 부처를 재정비하는 차원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와 함께 이낙연 총리 교체 가능성도 주목되나, 이 총리는 교체하더라도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가능성이 높다는 게 일반적 관측인데, 이 총리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그만큼 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여의도 정가에는 정세균, 손학규, 김진표, 김부겸 등 후임 총리 하마평이 난무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이낙연 총리가 빠르면 9월 정기국회 전 직을 퇴임할 것이라는 전망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지역구인 종로 출마설이 힘을 받는 상태이다. 이 총리뿐만 아니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종로 출마설에 휩싸인 상황인데, 종로 출마를 염두에 둔 거물급 여권 인사들이 출마 의지가 강한 정 의장을 '총리'로 보내기 위한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시각이다.

바른미래당 손 대표의 총리론은 최근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사법개혁 중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패스트트랙으로 태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손 대표를 차기 총리로 기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다. 손 대표는 선거제와 검경 수사권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당내 한국당 출신 의원들과 안철수계 인사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으면서도 두 차례 자당 의원 사보임을 통해 선거제와 검경 수사권을 신속처리안건으로 만든 것이 일등공신으로 인정받고 있는 분위기이다.

총선 전 총리 기용에 있어 실제로 가장 근접한 총리 후보로는 여권에서는 김진표 의원을 우선적으로 꼽고 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이 주장하는 '성과 내는 청와대'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대표적 친기업 경제 전문가이다. 김부겸 의원의 경우 내년 대구에서 당선될 경우 차기 대권주자로 직행할 가능성이 높지만 의미 있는 득표로 아깝게 고배를 마실 경우 총리로 기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