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뉴스+] 최순실 지적에 朴 "예예예"…'충격의 90분'

기사승인 2019.05.18  10:10:40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 유튜브 : https://youtu.be/r9vHxsvDnT4

이 녹취 파일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최순실 씨의 태도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말을 중간에 끊거나 청와대 비서관에게 거침없이 지시를 내려서, 누가 대통령인 지 헷갈릴 정도이다.

줄곧 강압적인 어조로 말을 이어가던 최순실 씨는 박 전 대통령이 취임사에 대한 의견을 말하는 도중, 말을 끊고 끼어든다.

박근혜/전 대통령

"창조경제는 결국은 사람을 키우는 거라는 거죠. 왜냐하면 그 창의력과 아이디어가…"

최순실

"그렇지 경제를 잘 하려면 나의 생각은 사람을 키워야..그게 바탕이 없으면 그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데."

취임사에 넣을 용어인 정국과 평국, 즉 나라를 바르게 하고 평화롭게 한다는 용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설명하자, "의미가 모호하다"며 다른 단어를 생각해 볼 것을 주문한다.

최순실 : "정국이 평국 아닌가요? 아닌가?"

박근혜/전 대통령 : "정국이 바른 거죠, 바른 거."

최순실 : "평국은? 평국을 조금 다른 말로 해가지고 부국, 정국, 하여튼 이건 좀 상의를 해 보세요."

박근혜/전 대통령 : "예예예."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박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던 정호성 비서관에게는 부하를 대하듯이 강압적인 어조로 지시한다.

정호성/전 청와대 비서관 : "이게 그 공약이 아니라 이번에 인수위에서 쭉 해 온~"

최순실: "그게 공약이지 뭐야."

정호성/전 청와대 비서관 : "국정 과제… 앞으로…"

최순실 : "이거 봐 복지비용 서비스… 이런게 취임사에 들어가는게 말이 돼?"

참모들이 작성한 연설문이 한심한 수준이라는 듯 무시하며 심하게 질책하기도 한다.

최순실 : "정 과장님 이렇게 늘어지는 건 취임사에 한 줄도 넣지마! 그렇게 립서비스 같은 말 이런 걸 넣으면 안 된다고…"

회의가 진행되는 내내,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씨의 의견에 특별한 토를 달지 않았고 정호성 전 비서관은 마치 어려운 상관을 대하는 하급자 처럼 쩔쩔매는 모습이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