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태현 "내 잘못 명백하지만"...추가 입장 발표 예고

기사승인 2019.06.07  18:11:41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
[김승혜 기자]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25)이 '양다리'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7일 오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 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남태현은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했다.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 하도록 하겠다"며 추가 입장을 밝힐 것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4월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남태현 소속사 더사우스는 "두 사람은 최근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을 통해 만나 상호 호감을 갖고 연인 관계로 발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가수 장재인(28)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했다. 남태현이 다른 여성 A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자신이 A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A가 남태현에게 자신의 친구가 용산 영화관에서 남태현과 장재인을 목격했다면서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 그분은 무슨 죄고 나는 무슨 죄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태현과 장재인의 인연을 맺어준 '작업실'은 추후 2회 분량이 남아 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출연 분량을 편집해서 방송한다는 계획이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