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마침내 뚫렸다“...보령해저터널, 6927m 세계 5번째

기사승인 2019.06.10  10:33:15

공유
default_news_ad1

   
▲ 보령해저터널 수중 조감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신소희 기자]]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이 공사 7년 만에 뚫렸다. 해저터널 길이만 약 7㎞로,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도로 해저터널. 추가 공사 후 2021년 말 완전 개통 예정이다.

보령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 분리 터널로, 2012년 11월 보령 및 원산도 방향에서 터널 굴착공사에 착수해 올해 2월20일 상행선(원산도 방향)을 관통한데 이어 이번에 하행선(보령 방향)을 관통해 7년여 만에 양방향 굴착을 모두 완료했다.

7㎞에 가까운 보령해저터널은 일본의 동경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의 봄나피요르드(7.9㎞), 에이커선더(7.8㎞), 오슬로피요르드(7.2㎞)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긴 해저 장대 터널이다. 기존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인천북항터널(5.46㎞)보다 약 1.5㎞ 더 길다. 국내 지상터널과 비교해도 서울-양양고속도로의 인제양양터널(10.96㎞), 동해고속도로의 양북1터널(7.54㎞)에 이은 세번째 길이다.

보령해저터널은 육상 구간에서 일반화 된 NATM 공법을 적용했다. NATM 공법은 터널을 골진하면서 기존 암반에 콘크리트를 뿜어 붙이고 암벽 군데군데 죔쇠를 박으며 파들어가는 공법이다.

시공 과정에선 바닷물 유입을 막기 위해 막장에서 단계별로 TSP탐사(전방 200m), 선진수평시추(전방 50~100m), 감지공(전방 20m) 작업을 시행하고 차수그라우팅으로 안전을 확보했다.

   
 
또 지질이 불량한 구간은 방수문을 설치했고 복합가스·조도 측정, 안전관리를 위한 CCTV, 통신중계기, 바상 전화·조명, 응급구조체계 구축 등으로 근로자 안전관리도 확보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령해저터널은 장대터널로 양쪽에서 굴착해 중간 지점에서 관통해야 했는데 상행선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 하행선도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냈다"며 "화약 발파 등 대다수 공종이 해수면 아래에서 이뤄져 어려움이 있었지만 철저한 사전조사와 안전관리로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