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BS 김성준 ‘간판 앵커‘ 몰카 혐의로 사표 “술 때문에...”

기사승인 2019.07.08  13:07:3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성준 앵커
[심기혁 기자]김성준 전 SBS 앵커가 '몰카' 혐의에 휩싸였다.

SBS는 8일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힌 SBS 전 메인 앵커 김성준씨가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SBS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큰 충격”이라며 사표는 오늘자로 사표가 수리됐다"며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후임 DJ 선정 혹은 프로그램 폐지 등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하철역에서 한 여성의 하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로 불구속 입건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쯤 서울지하철 영등포구청역 안에서 원피스를 입고 걸어가던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이를 목격한 시민들이 피해자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김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씨 휴대전화에서 몰래 촬영한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

그는 “평소 사진 찍는 게 취미인데 술을 지나치게 많이 마신 상태에서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앵커는 사건 후 바로 다음날 진행 중인 라디오프로그램 시사전망대 진행을 그만 두고 휴가원을 낸 뒤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후인 4~5일 방송은 진행하지 않았다. 당시 제작진은 "김성준 앵커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이재익 PD가 대신 진행한다"고 전했다.

한편 SBS 관계자는 “그는 간판 앵커이지 않느냐. 내부적으로 큰 충격”이라며 이후 파장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심기혁 기자 tlarlgur02@gmail.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