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목선 입항 놓친 23사단 경계초소 병사 투신자살...대체 왜?

기사승인 2019.07.09  10:50:0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5일 북한 어선이 강원 삼척시 삼척항 부두로 진입하고 있는 모습이 삼척항 CCTV에 포착됐다.201906.19.(사진=강원 삼척항 인근 CCTV 캡쳐)
[심기혁 기자]북한 소형 목선 사건 관련 경계 책임부대인 육군 23사단 병사가 한강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A일병은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의식이 돌아오지 않아 숨졌다.

9일 육군은 “8일 밤 서울 원효대교에서 정기휴가를 나온 육군 23사단 A모 일병이 투신해 숨졌다.”고 밝혔다.

A일병은 지난달 15일 북한 소형 목선 입항 사건이 발생한 삼척한 인근 소초 상황병으로 복무 중이었다. 당일 새벽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근무자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관계자는 "A일병은 북한 목선 입항 당일 오후 상황 근무자로 경계작전 책임과 관련해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며 "군비태세검열단이나 합조단 수사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17일 언론 브리핑 때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병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해당 병사의 투신 경위가) 경계책임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는 추후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삼척 목선 사건의 해당 경계초소에 근무했던 해당 병사일 가능성이 높다"며 "그 병사가 여러가지 주변의 무거운 직책, 따가운 시선, 스스로의 책임감, 이런 것들을 견디지 못하고 휴가를 나와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거 같다"고 지적했다.

 

심기혁 기자 tlarlgur02@gmail.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