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시민 "이 판국에 아베 편드는 일부 보수···동경으로 이사 가시든가"

기사승인 2019.07.12  13:27:11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시민
[김민호 기자]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속이 빤히 보인다”며 의도를 ‘참의원 선거’, ‘한반도 평화 분위기’, ‘평화헌법 개정’, ‘한국정권 교체’ 등의 3가지 이유로 분석했다.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유 이사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두고 “(일본의)속이 빤히 보인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일단 참의원 선거 앞두고 일본 우익을 결집시키려는 정치적 속셈이 있다”며 “국제 관계를 국내 정치나 선거에 이용해 먹는 행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한반도에 전개되고 있는 평화 무드. 이게 마뜩찮은 거다”며 “한반도가 갈라져 있어야 때로 전쟁이 나면 한국전쟁 때처럼 왕창 물건 팔아서 돈도 벌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국민이 그렇다는 게 아니라 아베 총리는 한반도에 평화가 자리 잡고 통일로 가까이 가는 걸 원치 않는다”고 했다. 또 “(아베 총리가)‘빨리 평화 헌법을 개정해서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만들어야 된다’는 주장을 속에 가지고 분위기를 몰고 가는 속셈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추정’이라고 전제하며 “(아베 총리가)‘진보 정부가 있는 한 자기들이 원하는 한일 관계가 되기 어렵겠다’ 그래서 정권 교체에 유리한 환경을 한국 사회 내에 만들어주자라는 계산. 아베 정권 일각에서는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 걸로 보인다”며 “‘문 정부 하에서 한국 경제를 파탄으로 밀어 넣어서 우익이 집권할 수 있도록 하자.’ 이런 이런 의도를 좀 드러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리 보수 일각에서 재판에서 배상하라고 하면 미래로 나갈 수 없다고 한다’는 일부 보수의 지적에 대해 유 이사장은 “자기들이 나가기 싫은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이사장은 “다 묻어놓고 그냥 거기 머물러 살고 싶은 것”이라며 ‘다 묻어놓고 싶은 분들이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이지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그런 주장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유 이사장은 “한일 간에 일본 국민들이나 일본 정부, 일본 정치인들이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면 해결이 안된다”며 “이것은 이것대로 안고 가고, 각자가 담고 가면서 이 문제를 제외한 다른 분야, 경제적 교류나 문화 교류는 해나가는 것”이라며 "이번 사태에 대해 “한일 양국이 트랙을 지금까지 달리해 왔는데 일본 쪽에서 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러시아에서 에칭가스 팔겠다는 뉴스도 나오고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 경제에도 안 좋을 거라면서 중재요청도 하는 것 같다”며 “이런 판국에 아베 편드는 듯한 발언을 하는 분들은 가슴에 좀 손을 얹고 생각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나는 누구인가? 여기는 어디인가? 이런 거 한번 생각해 봐야 된다”며 “동경으로 이사를 가시든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판국에 아베 편드는 듯한 발언을 하는 분들은 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 한번 해 보셔야 된다”고 지적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