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국, SNS 프로필 '서초동 집회 사진'으로 10분간 3번 바꿔, 대체 왜?

기사승인 2019.10.06  11:50:36

공유
default_news_ad1

   
 
[김승혜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프로필 사진을 한때 서초동에서 열린 집회에 모인 인파를 찍은 사진으로 교체해 눈길이 쏠렸다. 

조 장관은 지난 5일 오후 11시쯤 ‘오마이뉴스’가 드론으로 촬영해 보도한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 일대의 촛불집회 상황을 찍은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설정했다. 이 시간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을 때로 10분간 SNS 프로필 사진을 3번이나 바꾼 것.

이후 조 장관은 50여분 뒤 프로필을 하얀 셔츠를 입은 자신의 사진으로 바꿨다.

이는 참석한 시민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보내고, 검찰개혁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드러내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다.

조 장관의 SNS 계정에 따르면 조 장관은 이날 오후11시쯤 ‘오마이뉴스’가 드론을 통해 이날 서초동 일대에서 열린 집회 상황을 찍은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설정했다.

주최측 추산 200만명이 모였던 지난달 28일 촛불집회에 “깜짝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던 조 장관이 전주보다 더 많은 인파가 모인 이날 집회에 대해서도 프로필 사진 교체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읽힌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