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국과 금태섭 관계 사자성어는?…정답은 '배은망덕' 고교시험문제 논란

기사승인 2019.12.06  16:39:35

공유
default_news_ad1

   
 
[김홍배 기자] 전남 여수의 한 고등학교에서 출제한 한문시험 문제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전라남도교육청과 해당학교 등에 따르면 최근 여수의 한 고등학교의 기간제 한문교사인 A씨가 최근 치른 2학년 기말고사 시험문제에 ‘조국 제자 금태섭 언행 불일치’라는 제목의 신문 기사를 예문으로 제시했다.

이어 조국 전 장관 후보자의 금 의원에 대한 심정을 나타낸 말로 적절한 것은 무엇인지를 물었다. 교사가 원하는 정답은 ‘배은망덕’이었다. 예문을 든 기사 내용은 청문회 당시 조국 후보자가 금 의원의 서울대 박사과정 지도교수였고, 금 의원의 쓴소리에 조 후보 지지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는 내용이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도 문제로 제시했다. 해당 기사를 통해 알 수 있는 장 의원의 심경을 물었고 예시된 사자성어 가운데 '유구무언'이 정답으로 제시했다.

국정농단 사건 연루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유라와 민중을 개·돼지로 표현해 논란이 된 고위공무원의 SNS 글을 예시로 주고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보편적인 감정'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를 쓰라고도 했다.

이외에도 ‘국민 10명 중 8명은 국회의원에게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는 데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는 기사를 지문으로 제시한 후 여론이 바라보는 국회의원에 대한 시각으로 가장 적절한 사자성어를 요구하는 문제도 냈다.

이 같은 문제가 출제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적 편향성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문제가 제기되자 한문 교사는 "정치적인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불편한 마음을 줬다"며 전날 시험을 본 2학년 교실을 찾아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해당 학교 측은 이날 교사들로 구성된 성적관리위원회를 열어 한문 교사로부터 출제 의중을 들었다. 전남도교육청도 담당자를 해당 학교에 보내 경위 파악에 나섰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이 한문에 관심이 없어서 시사에 관심을 가지라는 뜻으로 문제를 출제했고, 정치적 의도가 있거나 문제가 될 거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는 해당 교사의 이야기를 들었다”며 “해당 교사는 학생이 있는 교실을 돌아다니며 신중하지 못했고, 의도치 않게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고 말했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