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혜원·진중권 "나오는 순간 당신부터 즉시 제거"..."박지원·정봉주"

기사승인 2020.01.13  18:08:36

공유
default_news_ad1

   
▲ 손혜원 의원
[김민호 기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4‧15총선에서 전남 목포에 출마하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을 공식화 했다. 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투 파문으로 정치권을 떠난 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히자 "나오시는 순간 즉시 '제거'시켜 드리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손혜원 의원은 지난 12일 <뉴스1>이 기획보도한 '손혜원 투기논란 1년'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링크한 뒤 "저는 한번 말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사람"이라며 "목포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면 반드시 그렇게 할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지역정가에서는 '목포 총선에 영향을 주겠다'는 손 의원의 발언을 '현역 지역구 의원인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 진중권(좌)/정봉주
13일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BJ TV’의 커뮤니티를 통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서울 강서갑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이를 본 진 전 교수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오시는 순간, 너부터 즉시 ‘제거’시켜드릴게요. 100% 보장합니다”라고 호언장담했다. 진 전 교수가 정 전 의원의 발언에 맞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제거'라는 단어는 정 전 의원이 금태섭 민주당 의원을 두고 "빨간 점퍼 입은 민주당 의원"이라 칭하며 "제거해야한다"고 발언한데 대한 맞대응으로 해석된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