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미래한국당, '4+1' 의회폭거에 대한 정당방위"

기사승인 2020.01.19  12:26:25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창수 천안시(병) 당협위원장이 '창수생각2'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자유한국당은 19일 자당이 추진 중인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대해 비판을 가하는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를 향해 "의회폭거에 대한 정당방위"라고 반박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명칭 변경신고는 선관위의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불허 결정에 따른 이행절차로, 법을 준수하고 선관위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의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파괴한 자가 누구인가. 선관위 결정에 따라 법을 준수하며 창당절차에 들어간 미래한국당인가, 아니면 민의가 왜곡되며 국민은 몰라도 되는 선거법을 만든 자들인가"라며 "불법을 자행한 자가 누구인가. 유권자의 표심이 왜곡되지 않도록 하려는 미래한국당인가, 아니면 게임의 룰인 선거법을 날치기해버린 자들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조국이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릴 때도 정권이 법치주의를 파괴해가며 인사대학살을 자행할 때도 침묵하던 그들"이라며 "이유는 단 한가지다. 자신들의 표와 관계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을 비난할 시간의 반만이라도 이 정권의 폭주와 만행에 대한 비판에 할애하라"며 "그러면 연동형 비례대표제 같은 꼼수가 아니라도 자연스럽게 많은 의석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