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파문 ‘일파만파’

기사승인 2020.02.13  11:00: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미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여했다는 공익제보가 나와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프로포폴은 각종 수술 및 건강검진 등에 사용되고 있는 전신 마취제이지만, 오남용 및 중독 사례가 이어지면서 지난 2011년부터 마약류로 분류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권익위에 신고된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사건을 지난달 13일 대검으로부터 배당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투여했다는 공익신고를 받고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고, 대검찰청은 이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로 이첩했다. 공익신고자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A성형외과 간호조무사 신 모 씨의 남자친구 김 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뉴스타파는 김 씨와 신 씨 간 사회관계망(SNS) 메시지 및 이 부회장과 신 씨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이 부회장이 2017년 초 병원을 수차례 방문해 프로포폴을 상습투약을 받은 정황이 담겼다.

A성형외과는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이용했던 병원으로, 현재는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 측은 이날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국정농단 사건’ 뇌물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14일로 예정됐으나 재판부의 결정으로 한차례 연기됐다. 재판부는 특검과 이 부회장 측에 준법감시제도 운영이 양형 사유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상태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