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과도했다" 민주당, 임미리 고발 취하...SNS '#민주당만 빼고' 물결

기사승인 2020.02.14  12:01:12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신문에 게재한 경향신문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14일 오전 공보국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우리의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다만 "임 교수는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고발 취하에는 이 전 총리는 물론 당 지도부의 '과하다'는 의견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공당이 일개 교수를 상대로 고발 조치까지 할 필요가 있었느냐에 지도부의 공감이 있었다"며 이 전 총리의 의견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는 없지만 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말이긴 하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고발 취하에도 불구, SNS상에는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민주당만_빼고', '#나도_고발하라' 등의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민주당만_빼고'는 논란이 된 임 교수의 경향신문 기고 칼럼의 제목이었다. '#나도_고발하라'는 임 교수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민주당에 대한 반발로 생긴 해시태그다.

이런 SNS 움직임은 진보 진영의 유명인사들이 주도하고 있다. 진보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민주당만_빼고' 해시태그 이미지를 올리고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다. 왜, 나도 고발하지. 나는 왜 뺐는지 모르겠네"라고 적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