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파구 경찰병원 간호사 코로나19 확진…응급실 긴급 폐쇄

기사승인 2020.02.25  14:46:43

공유
default_news_ad1

   
▲ 고글에 김이 '가득'
[신소희 기자] 25일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에 이어 송파구 국립경찰병원도 응급실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병원 측은 “20대 후반 간호사 A씨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에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 소재의 한 병원에서 경찰병원 측으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내원했는데 경찰병원 응급실에 지난 13일 내원했다고 하니 확인해보라"고 연락이 왔으며, 이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12명이 이날 검사를 받았다.

이들 중 A씨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던 의심환자는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아 A씨의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와 접촉한 의료진 등 12명이 현재 응급실에 격리돼 있고, A씨는 자가격리 중이다.

경찰병원 측은 "A씨를 어느 병원으로 이송할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의료진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을 상대하는 일선 경찰관도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지구대를 임시 폐쇄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