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명 '찜방' 블랙수면방은 유흥 클럽 2차 코스...어떤 곳?

기사승인 2020.05.10  08:19:32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태원 클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서울 소재 클럽, 감성주점 등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신소희 기자]  경기도 안양시와 양평군에 거주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강남구 신논현역 인근에 위치한 동성연애자 전용 시설인 일명 '찜방', 블랙수면방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집단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서울 강남구청은 이날 긴급 안내 문자를 통해 4일 00시30분부터 5일 8시30분까지 블랙수면방을 방문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블랙수면방은 보통 3.3㎡(1평) 남짓의 개인 공간과 여러 명이 들어가 관계를 맺는 개방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어두운 방에서 성행위가 주목적이기 때문에 손 소독제 사용이나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는 사실상 불가능해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다.

블랙수면방은 남성 성소수자들 커뮤니티에서 인기가 높고 주말에는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라고 전해진다.

주 고객층은 주로 젊은 층이고 외국인도 종종 이용한다고 알려졌다. 출입구에서부터 외모에 따라 입장 여부를 결정한다. 성소수자 커뮤니티에서 이용자들 후기를 보면 실내에서는 경우에 따라 집단 성행위도 이뤄진다고 증언한다.

블랙수면방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운영 원칙을 보면 '뚱뚱하신분(출입금지)' '45세이상(출입금지)' '여러사람이 모여 떠들고 끼를 부리시는 분(퇴실)' '피부병이 있거나 전염병이 있으신 분(절대 출입금지)' '타인을 촬영하거나 촬영목적으로 출입하신 분(퇴실)' '과도한 문신으로 타인에게 공포감을 주시는 분(퇴실)' '타인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시는 매너없으신 분(퇴실)' 등 다양한 조건이 빼곡하다.

블랙수면방 같은 동성연애자 전용 시설은 이번에 집단 감염 진원지로 지목받는 이태원 클럽이나 이와 유사한 성격의 유흥시설을 방문한 뒤 삼삼오오 찾는 곳으로도 이들 사이에서 유명하다는 전언이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