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與, 윤미향 의혹 "확인 우선"...김해영·노웅래 "개인계좌 내역 공개"

기사승인 2020.05.20  11:46:48

공유
default_news_ad1

   
▲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김민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등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결론을 유보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민주당은 정의연에서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 등 해당 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연은 회계부정과 관련해서 투명한 검증을 위해 외부기관을 통해 회계감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또한 행안부를 비롯한 해당 기관의 감사도 있을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것이 당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이날 민주당 지도부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거취에 대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외부 감사 결과 이후로 판단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

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식 입장에서 말했듯이 정의연에서도 외부 회계감사를 받겠다는 입장이고, 행안부도 감사를 할 예정으로 알고 있어 사실관계 확인 후 당의 입장을 정리하는 게 순리인 것 같다"고 거듭 밝혔다.

윤 당선인에 대한 당 차원의 조치와 관련해서도 재차 선을 그었다. 그는 "이틀 전에도 어떠한 계획(조사)도 없다고 했는데 언론에서 마치 어떤 계획이 있는 것처럼 보도가 됐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초반보다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는 데 대해 당내 우려의 시선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사안이 처음 보도됐을 때보다 본질이 달라지면서 곁가지와 옹벽타기가 되는 것에 대해 (당내 의원들이) 우려스러운 눈빛으로 보고 있다"며 "당내 큰 논란이나 이견이 많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당에서도 무겁고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사실관계가 가장 중요한 문제다. 그것을 중심으로 문제를 처리할 방침"이라고 했다.

당원 게시판 등에서 이번 사안이 '국민 정서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오해가 있으면 풀어야 한다"며 "윤 당선인 본인이 관련된 의혹을 소명하고 있고 앞으로도 여러 방법으로 적극 소명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외부 감사 결과를 기다리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일부 보도 때문에 (결과를 보지 않고)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저희도 예의주시하고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이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든 데 대해서는 "국조는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본다. 정의연을 향한 국조든 당선자를 향한 국조든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회의에서는 이와 관련해 어떠한 언급도 없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민주당의 공식입장과는 더불어민주당의 김해영 최고위원이 윤미향 당선자 회계부정 의혹에 대해 20일 “윤 당선자 개인계좌로 받은 기부금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당회의에서 “윤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이 사안을 심각히 보는 국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기부금 의혹이 국민적인 사안이 된 만큼 의혹을 조속하게 해소하기 위해 진상 파악을 위한 윤 당선인의 성실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같은 당 노웅래 의원도 라디오에서 “이제 국민의 상식, 분노의 임계점에 달했다고 보고 있다”며 “(정의연의) 회계가 잘못됐으면 잘못된 것을 고치면 되는 것이지, 이것을 친일·반일 프레임으로 보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일단은 신속히 사안의 진상을 파악해 어떤 입장을 가져야 할지도 신속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