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의당 '데스노트'에 오른 윤미향...민주당 '엄호' 언제까지?

기사승인 2020.05.21  12:06:03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의당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렸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윤미향 의혹'과 관련해 “윤미향 당선인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의당은 전날(20일)까지만 해도 “자신 및 정의연과 관련한 논란을 정치공세로만 간주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납득 가능한 해명과 근거를 내놓기 바란다”(강민진 대변인)고 했다. 그러나 이날은 “윤 당선인의 해명을 믿을 수 없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었다”며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종민 부대표 역시 “이번 사안에 책임이 큰 당사자인 민주당은 처음에 반일감정 등 정치적 대응으로 일관하다가 어제는 당 대표가 ‘객관적 진실이 나오면 대응하자’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며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검증 책임과 끝이 없이 이어지는 국민적 의구심에 대해 책임있는 입장과 조치를 진즉에 내놓았어야 한다. 그런데 지금 이 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거들었다.

한편 21일 더불어민주당은 기금 유용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 "본인의 소명과 사실확인이 먼저"라며 기존 엄호 태세를 유지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도 윤 당선인 관련 발언을 내놓지 않았다. 김영진 민주당 총괄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오전 기자들과 만나 "본인 입장 표명이 우선"이라고 전날과 같이 신중모드를 이어갔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