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어가 코로나 주범?"...수도 베이징 방역 방 뚫려

기사승인 2020.06.15  14:25:1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 공안이 13일 베이징 신파디(新發地) 도매시장 지구 인근 거리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중국 수도 베이징이 50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반응을 나타낸 베이징 최대 채소 시장을 폐쇄하고 시장이 위치한 구역에 대해 "전시 규제"를 선언했다.
[정재원 기자]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중국 당국은 수입 연어를 손질하는 도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당분간 연어를 익혀 먹으라고 권고했다.

15일 신랑(新浪·시나)에 따르면 쩡광(曾光)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전염병학 수석과학자는 최근 베이징의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향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며칠간 증가했다가 통제된다면 이는 기세가 갑자기 꺾이는 형태의 2차 유행이며 실제로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쩡광은 "베이징은 제2의 우한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바이러스가 전국의 많은 도시에 퍼지거나 도시를 봉쇄할 필요까지는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베이징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조사 범위를 확대해 관련 지역, 식당 등을 대상으로 직원들과 환경, 식품 등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베이징 시민은 당분간 연어로 날로 먹어선 안 된다"면서 "사람이 연어에 감염됐는지 등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연어는 익혀 먹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현지시간)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베이징에서는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내 활동자와 방문자들을 중심으로 14일 하루 (0시~24시)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13일(36명)에 이어 또다시 36명이 발생,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들 거의 대다수가 신파디 시장 활동 내역이 있는 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13일 확진 환자 36명 가운데 27명은 신파디 시장내 점주들이었고 나머지 9명도 신파디 시장과 직간접으로 관련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펑타이구 주민이 30명, 다싱구 4명, 팡산구와 시청구 주민이 각 1명이다.

베이징에서는 56일간의 자체 발생 제로 기록을 깨고 6월 11일 신파디 시장 방문 주민(시청구) 1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12일에도 6명의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