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 상무부 '홍콩 특별 대우' 중단…CNN "중국이 미국을 공격"

기사승인 2020.06.30  09:02:11

공유
default_news_ad1

   
 
[정재원 기자] 미국 상무부가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중단한다. 미국 상무부는 30일 통과될 것으로 보이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박탈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홍콩보안법 제정을 둘러싼 미중 간 갈등이 다시 격화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홍콩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새로운 보안 조치로 민감한 미국 기술이 중국 인민해방군이나 중국 국가안전부로 갈 위험성이 커졌고, 동시에 영토의 자율성을 훼손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그런 것들은 미국이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홍콩의 특수한 지위를 박탈하는 결과를 초래한 위험이다"라며 "수출 면허 면제 규정 등 중국에 비해 홍콩에 주는 특별 대우(preferential treatment) 적용은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의 개도국 지위(differential treatment)와 관련한 추가 조치도 평가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상무부는 "우리는 중국이 즉시 방향을 바꿔 홍콩인과 세계인들에게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이날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예상되며, 이 경우 홍콩주권 반환일인 내달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CNN은 "중국이 미국을 공격하고 있다"며 "중국이 미국인들에게 홍콩 공무원에게 비자 제한 규정을 적용하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 외무부 대변인 자오 리지 안 대변인은 “홍콩과 관련된 중대한 행동을 한 특정 미국인들에게는 비자 제한이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워싱턴의 중국의 공무원에 대한 제재 조치를 취함으로써 홍콩의 국가 안보 보호를 위한 중국의 조치를 막으려는 시도는 성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보복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지위를 보장해 왔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