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숙현 '폭행' 김규봉 감독 "잘 챙겨줬다"...팀 닥터는 행방 묘연

기사승인 2020.07.03  14:04:0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연합뉴스 캡쳐
[신소희 기자] 상습적 폭행과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당시 23세) 선수 사건에 대한 공분이 커지면서 이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등 인물들의 신상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특히 최 선수를 중학교 2학년 때부터 관리해 온 김 감독이 평소에도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는 지난 2일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에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최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팀닥터는 경북 경산에 거주 중으로 전날부터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팀닥터는 지난 2일 경주시체육회에서 열린 인사위원회에 지병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팀닥터와 인사위원회에 출석한 감독은 고향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는 "팀닥터가 지병인 암이 재발해 출석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팀닥터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이 없고 선수가 전지훈련 등을 할 때 개별적으로 비용을 지불하며 일시 고용한 사람이다"며 "선수단 소속이 아니고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데 앞으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여 회장은 "팀닥터의 구타 증언이 계속 나오고 실질적으로 폭행에 연루된 사람은 팀닥터로 파악된다"며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선수단 간 폭행은 없었다고 하고 감독 역시 폭행을 시인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서도 최 선수의 사건을 접수한 뒤 경찰출신 조사관이 직권 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를 비롯해 최 선수와도 연락이 잘 닿지 않아 사건 조사가 차일피일 미뤄졌다.

이 과정에서 지난 2월 최 선수가 경찰에 고소한 감독과 팀닥터, 선배 2명 중 팀 닥터는 체육회 등록된 관계자가 아니므로 처벌이 힘들다는 것을 확인했다.

최 선수의 유족들은 경찰과 체육회의 이 사건에 대한 미온적 대처에도 울분을 토했다. 유족들은 최 선수의 폭언 및 폭행 등 가혹행위를 알리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올해 초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은 것은 물론 경찰 형사고소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신고, 철인3종협회 진정도 시도했다. 지난 5월에는 최 선수의 바람으로 지인 도움을 받아 변호사를 선임하기도 했다.

최 선수 아버지는 "수사기관에서도 운동선수 폭행은 다반사다"며 "벌금형 정도 나올 거고 처벌수위가 약하다고 계속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또 "숙현이가 이 과정에서 많이 힘들어했다"며 "결국 변호사를 선임하자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주시청팀 동료 선수들도 최 선수와 같은 피해를 당했다면서 고소장을 제출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