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국 대홍수로 추허강댐 제방 폭파...세계 최대 싼샤댐은?

기사승인 2020.07.20  14:30:15

공유
default_news_ad1

   
 
[정재원 기자] 중국 남부에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큰 홍수로 안후이(安徽)성 당국이 불어난 물을 방류하기 위해 제방을 폭파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9일 오전(현지 시각) 중국 남부 안후이성 지방당국은 추허강댐 제방을 폭파했다. 안후이성은 중국 대륙 중앙부를 관통하는 창장(長江·양쯔강)의 하류에 있는 지역이다. 제방 폭파 전에 인근 주민들은 이미 대피했다.

앞서 안후이성은 집중호우로 추허강의 수위가 급상승하자 지난 18일 홍수 대비 응급 수준을 1급으로 올렸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번 폭파로 해당 유역의 수위가 70cm정도 낮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불어난 물을 방류하기 위해 댐, 제방을 폭파한 것은 지난 1998년 최악의 대홍수 때 사용된 극단적 조치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당시 2,000명이 넘는 사람이 숨지고, 300만 개의 가옥이 파괴됐다.

계속되는 폭우로 하천 곳곳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수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통신은 중국 하천 433곳에서 경계수위를 넘는 홍수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33곳은 사상 최고 수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이번 폭우로 141명이 사망·실종하고 이재민 3,873만 명이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세계 최대 수력발전 댐인 싼샤(三峽)댐의 수위가 최고 수위에 근접하고 있어 우려가 나오고 있다. 후베이(湖北)성 이창(宜昌)시에 건설된 싼샤댐의 수위는 19일 163.85m까지 치솟았다. 이는 통제 수위인 145m를 넘어섰을 뿐만 아니라, 최고 수위인 175m에 육박하는 것이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 온라인상에선 '싼샤댐 아래 지역 주민들은 달아나라'는 얘기가 확산되기도 했다. 그러나 관영 신화통신은 싼샤댐이 올해 최악의 홍수를 잘 대처하고 있으며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