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이후 매출 100대 기업 88.4% 재택근무 시행..."반응 긍정적"

기사승인 2020.09.13  12:54:18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영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매출 100대 기업의 88.4%가 사무직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의 활용여부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13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매출 100대 기업 재택근무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다.

사무직은 응답 기업의 88.4%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었으며, 2.9%는 곧 시행 예정(계획 확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택근무를 시행하지 않으며, 시행 계획도 없는 사업장'은 8.7%이나, 이 중 일부 기업은 3단계 격상시 시행을 검토할 것으로 응답했다. 

생산직 근로자들의 경우 직무 특성상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없었으나, 필요시 연차휴가 외 별도 유급휴가를 부여하거나, 식사·휴게시간 조정, 휴게실·구내식당·통근버스 밀집도 저하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무직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구체적인 방법은 기업마다 달랐으나, 구성원을 2조 또는 3조로 나눠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교대조 편성 등 순환' 방식을 가장 많이 채택(44.4%)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건강·돌봄·임신 등의 사유 등에 해당하는 '재택근무 필요인력을 선별하거나 개인 신청' 방식을 활용하는 기업이 27.0%,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직원 재택근무' 시행 기업은 15.9%로 집계됐다.

재택근무시 사무직 근로자들의 업무생산성에 대해서는 '정상근무 대비 90% 이상'이라는 평가가 절반에 가까운 높은 비중(46.8%)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80~89%' 응답 25.5%, '70~79%' 응답이 17.0%였으며, '70% 미만'으로 평가한 비중은 10.6%에 불과했다.

경총은 "재택근무 생산성이 정상근무 대비 큰 차이가 나지 않아 재택근무에 대한 수용성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며 "다만, 이는 조사대상이 규모가 매우 큰 대기업으로 IT프로그램 활용,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등을 통해 재택근무 생산성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재택근무제를 운영하는 기업들은 근로자들의 생산성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소통 활성화를 위한 협업툴이나 메신저 등 'IT프로그램 활용 확대(77.6%)' 방안을 가장 많이 채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태 및 업무 진행 상황을 기록·관리하는 프로세스 도입, 결과 중심의 성과평가 체계 강화 등의 '업무·성과관리 시스템 강화(56.9%)' 등의 보완책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위기 상황이 해소된 이후의 재택근무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높게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53.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재택근무 활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33.9%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다시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